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라이프/그림책project응개응개

(11)
[응개응개] 연습3. 아기와 나 [응개응개] 연습3. 아기와 나 응개응개 그림책 프로젝트 연습 3번째 그림입니다. 이번에는 붓펜으로 테두리를 그리고 색연필로 채색하였습니다. 색연필은 색을 섞고 눌러 칠하는 방법으로 농담을 조절할 수 있더군요. 원래는 어두운 회색 티에 검은 바지를 입었지만 보라색과 푸른색으로 옷을 바꿔 입었습니다. 안경도 벗었어요. 우리 진주가 도드라져 보이는 귀한 사진을 옮겨 그리면서 아기 주변은 다소 진하고 어둡고 아기가 밝게 주목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그렸습니다. 원래 아기를 찍는 사진이라 아기를 보고 있었는데 남편이 저까지 같이 찍었습니다. 이번 스케치북을 색연필로 채우고 나면 조금 나중에는 수채화 물감으로도 그려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색감이나 명암을 잘 이해해서 따뜻한 그림을 그려보고 싶습니다..
[응개응개] 연습2. 발을 잡고 누워 응시하는 진주 [응개응개] 연습2. 발을 잡고 누워 응시하는 진주 이번 주에도 그림책 연습으로 진주를 그렸습니다. 이번에는 검은 색 펜으로 윤곽선을 그렸습니다. 잘 스며드는 도톰한 스케치북이라 펜의 잉크가 제법 진하게 베어들었습니다. 색연필만 사용할 때보다 또렷한 모습이라 눈에 들어옵니다. 크기도 지난 주보다 작고 몸 전체를 그려보았습니다. 나중에는 색연필로 화면 전체를 충실하게 채워보고 싶습니다. 문화기획자 리타의 feelsophy
[응개응개] 연습1. 잠들기 직전의 진주 [응개응개] 연습1. 잠들기 직전의 진주 그림책을 위해 그림 연습을 시작합니다. 일단 리타가 그림에 흥미를 가지고 자주 그리는 버릇을 들이는 것이 필요할 것 같아요. 계획하고 있는 그림책에 들어갈 그림들은 봄부터 기획해봐야겠습니다. 그래도 제목은 정해졌어요. 우리 진주가 울 때 '응개응개'하고 우는데 그 특이한 의성어를 제목으로 하려고 합니다. 색연필로 그렸습니다. 잠들기 직전 눈을 껌뻑거리는 진주의 모습을 그렸습니다. 카펫을 표현하는 것이 어려웠어요. 머리를 묶으니 더 귀여워진 진주 문화기획자 리타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