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도연

(2)
굿와이프, 전도연은 여자 조들호를 넘어설까 굿와이프, 전도연은 여자 조들호를 넘어설까 tvN의 새로운 드라마 가 베일을 벗었습니다. 2009년 시작된 동명의 미국 드라마 원작을 리메이크했다는 것으로도 많은 관심을 끌었는데, 첫 2회 분량에서는 그 '리메이크'에 충실했다는 중론이네요. 만화나 소설을 원작으로 하여 만드는 것과 달리 같은 장르에서 리메이크 한다는 것은 리메이크 하려는 이유(예를 들면, 소재의 신선함이나 새로운 문화권 혹은 시대에서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 낼 가능성같은)에만 집중하면 되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많은 부분에서 원작과 비교할 수 있기에 더 많은 비판이 따를 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그런 것인지, 의 첫 2편에 대한 평가는 다소 차가운 것 같습니다. 그 차가운 평가에 대해 개인적으로 차가운 시선을 가져보자면, 어쩌면 미국 드..
<카운트다운> 두 개의 아이러니 10, 9, 8, 7 ... 3, 2, 1, 발사~! 카운트다운은 로켓의 발사에 긴장감을 주기 위해 거꾸로 세었다는 것에서 시작되었다고 기억합니다. 무언가 도래하고 있음을, 그 준비를 하라는 뜻의 '3,2,1' 거꾸로 세기. 그래서 '카운트 다운'은 심장을 와락쥐는 느낌의 긴장감을 만들어 냅니다. '카운트다운'을 제목으로 한 이 영화도 마찬가지로 가슴 졸이는 장면들을 만들어 냅니다. 숨막히는 액션으로, 목숨이 간당간당하는 상황으로, 피끓는 인연으로 말이지요. 우선 주인공 정재영의 액션신은 일품이라고 이야기 하고 싶습니다. 기름을 붓고 분신자살을 하겠다는 철없는 한 남자에게 '후회나 반성보다 상대방의 심장에 칼을 꽂으라'고 훈계하고, 양아치쯤되는 변두리 사장에게 사다리를 타고까지 올라가 빚을 갚으라 들이대..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