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모처럼 공중파 예능이 다시 회자되고 있다. tvN, jtbc 뿐만 아니라 트로트로 대박을 친 다른 종편 프로그램까지 기존 공중파 예능의 영향력은 예전만 못한 것이 사실이다. 개그콘서트는 폐지가 결정되었고 '1박2일', '러닝맨'도 예전만큼의 이슈몰이를 하지 못한다. 일단 공중파의 퀄리티를 능가하는 대체적 미디어가 늘어나기도 했고 언제나 원하는 콘텐츠를 골라보는 사용자의 미디어 습관도 공중파 프로글매의 파급력을 낮춘 이유가 될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중파 채널의 필요성은 크다. 높은 수준의 방송윤리를 준수하여 적당한 수위 이상의 콘텐츠를 제공받는다는 신뢰가 있는 채널이 존재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 발판에서 쉽게 사람들을 끌어들기거나 인상깊게 만들 수 있는 방법은 그만큼 어려운 것도 사실이다. 또한 많은 비용이 드는 콘텐츠 제작비용은 광고로 충당해야 하는데 그 것조차 충당하기 까다로운 것도 공중파의 어려움이기도 하다.

그래도 '무한도전'의 다매체 시도는 '고상한' 공중파의 기준을 지키면서도 시청자 관심을 끄는데 성공한 케이스다. 이 프로그램은 포맷이 없는 것이 포맷이었고, 출연자의 각 개성이 프로그램을 이끄는 주요한 축이었다. 평범한 사람들에 비해 나을 것 없을 것 같은 출연자들이 미션을 수행하는 과정을 지켜보면서 대리만족을 느낀 것도 있지만, 그 결과물들을 오프라인 전시와 공연, 기념품 판매 기부 등으로 가공하는 세련미까지 유심히 본 기억이 있다.

같은 PD가 연출한 '놀면 뭐하니'는 초반 개인방송 BJ를 떠올리는 기획으로 냉정한 평가를 받았다. 그러다가 점차 유재석 단독 무한도전 포맷으로 변경되는 것 같더니 '무한도전'의 여러 캐릭터를 유재석이 분화하여 채워내고 있다. 일명 부캐(부캐릭터)를 양산하면서 여러가지 미션에 최선을 다하면서 어떤 것에는 기대이상의 능력을 어떤 것에서는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인간미를 보여주며 다양한 면모를 드러내는 것이다. 모든 사람들이 알면서 속아주는 이런 일종의 놀이 현상은 유재석의 진정성있는 노력에 의해 판을 제대로 벌리고 그 속에서 관련된 여러 사람들의 캐릭터들과 융화되어 각각의 에피소드에서 살아있는 캐릭터를 만들어 낼 수 있었다. 하물며 다른 프로그램에 해당 캐릭터로 출연하고 본캐라는 유재석과 분리시키는 어법은 트랜스미디어를 통한 일명 '놀면뭐하니'월드를 계속해서 소비하도록 충동질했다.

이미 펭수에 의해 가상으로 만들어낸 캐릭터가 현실에서 버젓이 그의 서사를 이어나가는 것을 수용하는 분위기에서 뒤따라 김신영의 막내이모 김다비의 흥행으로 연결되는 튼튼한 중간 다리에 '놀면 뭐하니'가 있다.

기존 캐릭터의 진부함이나 경직됨을 버리고 새로운 캐릭터로 갈아타면서 부담감을 떨쳐버리는 놀이는 왕년의 탑스타인 이효리와 비의 출연에 자연스러운 촉매가 되었을 것이다.

비는 '깡'이라는 노래로 다소 민망할 수 있는 혹평에 의해 다시금 SNS를 중심으로 주목받고 있는 시점이었고, 비는 스스럼없이 이에 편승하여 스스로를 인정하며 긍정적인 여론을 만드는 데 성공한 시점과 맞물린다. 깡으로 놀림받는 비가 대인배의 면모로 긍정이미지를 획득하고 '화려한 조명', '꼬만춤', 귀를 꽂는 음악비트를 밈으로 다양한 방식의 놀이로 확산되는 가운데 '놀면 뭐하니'는 공중파의 인증을 붙여 비룡으로 날아오를 참이다. 

이효리는 '자유로우면서도 대중의 관심에서 멀어지기는 싫다'는 꿈을 실현시키기라도 하듯, '힐링','자연주의','명상' 등과 가까워진 철이 든 노는 언니 이미지에서 다시금 예전 인기 절정일 때의 모습으로 그 때 해보지 않았던 것들을 다 해보겠다는 의지가 보여 반갑다.

이들이 만들어 내는 프로젝트 그룹명은 모두 쓸어버리겠다는 싹쓰리다. 개운한 어간 싹+THREE를 붙인 삼인조 혼성그룹인데 기존 룰라, 쿨, 스페이스A, 잼, 업타운 등 다양한 혼성그룹의 향수를 떠올린다. 남여의 넓은 음역을 사용하고 퍼포먼스도 강약이 들어가면서 정말 다양한 볼거리가 있었던 그 시절의 음악과 더불어 뉴트로감성, 중년의 대중문화참여의 다양한 이슈 가운데로 이들 싹3가 등장할 예정이다.

워낙 네임벨류가 있는 3명이고, 이들이 각각의 자리에서 가진 개인 채널을 통해서도 당연히 파급력이 커지게 될 것이다. 또한 음원을 통해 반복적으로 소비될 콘텐츠는 아마 짧아도 여름에는 더 이슈를 키워내지 않을까 싶다.

미용실 200개를 운영하는 성공한 사업가의 지리는 무대매너, 하늘을 나르는 비룡과 유일한 연습생 유두레곤의 스토리텔링이 조금더 완성도를 가지고 사이드 에피소드를 만들어 내면 좋을 것 같다. 광고든, ppl이든, 다른 매체를 통한 노출이든 그들이 가지고 있는 천연덕스러움을 조금 더 활발히 퍼뜨려서 이번 프로젝트가 제대로 놀이로 완성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놀면 뭐하니'는 비아냥이거나 회의적인 투의 제목이 아니라 오히려 제대로 신나게 한번 놀아보자는 충동에 가깝다는 사실을 이번에 더욱 실감하게 되었다.

정말 내 맘에 꼭 맞는 노래 몇개 나와줬으면 좋겠다. 신인 그룹과 함께 살떨리는 데뷔무데 꾸며줬으면 좋겠고, 이시국에 예전의 좋은 추억만 꺼내볼 수 있게 즐거움을 주었으면 좋겠다.

출처: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69&aid=0000503477

 

비로소 소장 장효진.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