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이 조용하게 입대했다는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영화도 두편 찍어두고 드라마도 마무리하고 입대하는 부지런함 때문에 군대 공백을 최소화하려는 노력이 큰 것 같아요. 처음 눈여겨본 게 김혜수와 김고은이 나왔던 <차이나타운>이었어요. 주연은 아니었지만 김고은의 삶에 한차례 큰 물결을 일렁이게 만들어준 인물이죠. 사슴같은 눈망울로 정말 순수를 연기했던 그래서 순식간에 찾아온 죽음이 더 큰 충격이었던 작품이었습니다.

그 선한 이미지를 그대로 예능 MC도 깔끔하게 소화하고 광고에서도 호감 이미지를 계속해서 만들어 왔다고 봅니다. 응답하라 시리즈에서도 결국 최후의 승자가 되기도 하였던 대한민국 대표 젊은 남자배우라는 타이틀이 무색하지 않은 배우죠.

우리나라 젊은 남자 연예인들에게는 쉬운 일만은 아닌 군대 문제는 대세인 가운데 가장 큰 해결과제가 아닐 수 없어요. 20대 루키에서 어느정도 위치에 올라서서 소탈하게 군대를 다녀오는 배우들도 있지만 시기를 못잡아서 아주 늦게 가야하는 경우도 없지는 않죠. 김수현이 군대 가면서 예비역인 박서준이 올라서다는 뉴스를 보니 더 실감이 됩니다. 물론 시기적으로도 잘 맞아야 하겠지만 일단 연기력이 어느정도 되어야 겠지요. 게다가 두 배우는 이미지가 겹치는 배우도 아니라서 우리나라 배우 층을 다채롭게 만들어 주었다고 생각합니다.

아직도 정우성, 강동원, 원빈을 못놓고는 있지만 슬슬 남자 배우들 중에서도 세대교체 혹은 젊은 배우층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있어요. 그런 가운데 박보검이 군대에 갔다는 소식은 새삼 아쉬운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남자 연예인으로 산다는 것, 인지도나 이미지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는 가운데 군대에 다녀와야 한다는 느낌은 어떤 것일까.

그런 생각에서인지 이번에 시작한 <청춘기록>이라는 드라마는 좀 더 관심이 생겼습니다. 이번에도 역시 순후한 캐릭터지만 드라마는 전작인 <남자친구>보다 더 좋았던 건 자기 삶에 대해 주체적이고 원하는 것을 찾아 솔직하게 행동한다는 점이 더 좋았어요. 자기 일에 진심을 다하고 열정을 보이는 것, 누군가의 남자친구가 아니라 스스로 스타가 되어 가는 주인공이 되는 것을 보는게 더 좋거든요. 가족이나 악덕 사장에게 쏘아붙이듯 말하는 대사들도 속시원하고 좋았고요.

 

어쩔 수 없는 상황과 또 군대라는 변수가 마치 극중의 사혜준이 아닌 박보검 자기 스스로를 연기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더 몰입이 되는 것 같았어요. 박보검은 군대에 갔지만 혜준이가 남아서 박보검처럼 인기배우가 되어가는 성장과정의 결말을 기대하게 되는 것이죠. 어느정도 인기배우라도 다시금 리프레시를 해두는 것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야말로 날것의 가능성을 심어두고 키워내는 과정을 대중에게 심어주는 것, 작품과 실제 배우의 완벽한 타이밍이 아닌가도 싶습니다.  

그러고 보니 주원이 군대다녀와서 처음 복귀한 드라마<앨리스>도 눈여겨 보긴 했네요. 송중기, 김수현, 이승기, 이민호의 군대 복귀작에도 관심이 쏠린건 이들의 인지도가 얼마나 건재한가를 가늠하는 중요한 일이 아닐 수 없기에 군대 가기 전, 복귀 직후의 작품들에 온 신경이 집중될것 같아요. 국방의 의무를 성실히 수행했다는 것 더이상 풋풋함이 아닌 성숙한 남자의 인생을 연기해야 한다는 것 그들의 삶의 고개고개만큼이나 어려운 것임을 짐작하기는 어렵겠지요.

부디 건강히 군대 잘 다녀오시길.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